수원시,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준비 착착
상태바
수원시,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준비 착착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2.12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020년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추진계획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이 ‘2020년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추진계획 보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수원시가 오는 9월 8일 개막하는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을 친환경적으로 열기 위해 전기자동차 이용 지원, 일회용품 사용 금지, 차 없는 거리 등의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시는 11일 오후 4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염태영 시장·조무영 제2부시장·전문가·담당 부서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추진계획을 공유했다.

우선 포럼 기간 참가자들이 숙소와 행사장을 오갈 때 활용할 교통수단을 제공하는데, 이를 전기자동차로 배치해 친환경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공용차량으로 사용 중인 전기자동차 70여 대를 포럼에 지원해 수요조사 등을 통해 운행시간·배차 간격 등 세부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포럼이 열리는 수원컨벤션센터와 주변 관광호텔·음식점·커피전문점 등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해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 주고, 컵이나 빨대·냅킨·비닐봉지 등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시민 협조도 구하기로 했다.

또 9월 11~12일 행궁동 일원에서 ‘생태교통수원 2013’ 7주년을 기념해 생태교통 박람회·도로 위 놀이터(차 없는 거리)를 개최해 생태교통 수단을 관람하고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탄소 행사 운영을 위한 자발적 ‘탄소중립(온실가스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개념)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추진해 환경도시로서의 위상도 높인다. 포럼 진행 과정에서 발생할 온실가스 배출량을 사전에 산정하고 이를 감축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해 5~9월 실천한다. 

물순환 도시 수원을 널리 알리기 위한 부대행사도 준비한다. ‘제2회 수원 국제 물환경 및 화장실 박람회(9월 8~10일)’, ‘제2회 수원 국제 수처리 기술 심포지엄(9월 10~11일)’ 등을 연다.

또 포럼 기간 중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지방정부 포럼’과 ‘세계도시정상회의 및 인간 도시 수원포럼’ 등을 개최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방정부의 참여를 확대하고 수원의 도시정책을 알린다.

이 밖에 교통 지원(버스 운행 등), 숙박·음식업소 위생관리, 응급의료 지원 등이 이뤄진다. 4개 구청에서는 불법 주정차 특별 단속, 도로환경 개선, 가로수 정비·꽃길 조성 등 환경정비를 추진한다.

9월 8일부터 11일까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아·태 환경장관포럼은 유엔환경계획이 주관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 회의다. 아·태 지역 41개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 700여 명이 참가해 기후변화·생물다양성·화학물질 관리 등 환경 현안을 논의한다.

염 시장은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새로운 기후체계를 만드는 데 징검다리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원의 모범 환경정책을 전 세계에 알리고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포럼 준비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