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에 경제 직격탄 강화, 상반기 재정집행 총력
상태바
신종 코로나에 경제 직격탄 강화, 상반기 재정집행 총력
2361억 투입 민생 체감도 높일 것
  • 김혁호 기자
  • 승인 2020.02.1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등 지역경제 침체가 이어짐에 따라 이에 대한 돌파구로 전체 예산 중 신속집행 대상 4천142억 원의 57%인 2천361억 원을 올해 상반기 내 집행할 계획이다.

11일 군에 따르면 경제적 파급효과가 크고 군민생활과 밀접한 소비·투자(SOC) 사업의 신속한 재정집행에 총력을 기울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군민의 체감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신속집행 추진단을 운영해 부서별 신속집행 실적 보고회를 매주 개최하고, 1억 원 이상 주요투자사업과 이월사업의 중점관리를 통해 신속집행에 내실을 다지기로 했다.

또 신속집행 대상액의 30%를 차지하는 이월 사업의 집행 해소방안에 중점을 두는 한편, 신종 코로나와 관련해 투입되는 예비비를 적극 집행하기로 했다.

군은 상반기 내 목표액 달성을 위해 긴급입찰공고를 통해 입찰에 소요되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기로 하고, 선급금 지급 확대와 기간 단축, 일상감사·계약심사·적격심사 기간 단축, 민간경상사업보조금의 월별 교부 한시적 제외 등의 ‘지방재정 신속집행제도’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지역경제 활동과 지방재정 효과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신속 집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