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연현마을 아스콘공장 터에 4만㎡ 시민공원 조성한다
상태바
안양 연현마을 아스콘공장 터에 4만㎡ 시민공원 조성한다
도, 석수동 11만㎡에 공공주택 1187가구 건설계획 취소 후 녹지공간으로
올해 개발제한구역 복구 진행 대상지로 확정… 2021년 착공 2023년 준공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2.17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 연현마을 조감도.

주택단지 인근에 아스콘 공장 조성 예정으로 인해 지역민들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던 안양 연현마을 부지에 친환경 녹지공간을 갖춘 시민공원이 조성된다.

 경기도는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 일대 아스콘 공장 지역 11만7천여㎡ 대지에 1천187가구의 공공주택을 건설하려던 계획을 바꿔 4만여㎡ 규모의 공원을 조성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부지는 대기오염물질 배출 및 소음 등으로 일대 주민들의 민원이 빗발쳤던 곳이자 이재명 지사가 2018년 7월 취임 이후 첫 민원 현장으로 방문해 공영개발을 약속했던 지역이다.

 도는 애초 이곳에 공공주택을 건설하는 ‘안양 연현마을 공영개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제2경인고속도로와 서해안고속도로에 둘러싸인 입지 여건으로 인해 개발사업 추진 시 방음벽 설치 등 700억 원의 막대한 추가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자 시민공원 조성으로 방향을 틀었다.

 도는 연현마을 시민공원 조성사업이 ‘개발제한구역 훼손지 복구’에 인근 시·군 부지를 활용하는 전국 최초의 사례이며, ‘직접 복구’를 원칙으로 하는 정부 정책도 충실하게 이행하는 전국적인 모범 사례라고 설명했다.

 도는 올해 안양 연현마을의 아스콘 공장 부지를 개발제한구역 복구 진행 대상지로 확정하고, 2021년 내로 보상 및 착공을 마무리한 뒤 2023년 준공할 계획이다.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은 "낡고 오염된 공장부지에 공원이 들어설 경우 인근 석수체육공원과 연계해 시민의 쾌적한 여가환경 조성과 편의 증진이 기대된다"며 "안양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