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논란에 동료가 한 말 “울 현주 멋지다”
상태바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논란에 동료가 한 말 “울 현주 멋지다”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방송(위, 중간) 후 입장을 밝혔다(아래)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방송(위, 중간) 후 입장을 밝혔다(아래)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방송 진행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안경 착용 뉴스 진행과 속눈썹을 붙지이 않고 방송을 진행하는 등 여러 차례 센세이션을 몰고 온 임 아나운서가 이번에는 노브래지어 방송에 도전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첫 방송이 된 MBC ‘시리즈M-별의별 인간 연구소’편에서 “인간에게 브래지어가 꼭 필요할까?”라는 화두에 실천으로 답했다.

이날 임 아나운서는 직접 브래지어를 벗는 모습은 물론 생방송을 진행하는 과감함을 보여줬다.

퇴근 후 집에 들어가기까지의 노브라 챌린지 장정을 마친 임현주 아나운서는 “제가 커버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저는 편하게 노브라를 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면서 “브래지어 하지 않는다고 해서 상대방도 어색해하지 않고, 나도 굳이 ‘저 브래지어 안 했어요’라는 말을 할 필요가 없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방송 전, 후로 임 아나운서의 노브라 방송진행에 대해 갑론을박이 이어지며 논란의 대상이 됐다.

많은 누리꾼들은 임현주 아나운서의 파격적인 행보에 찬사와 응원을 보내는 한편, 일각에서는 정서적으로 아직은 아닌 것 같다는 의견도 보였다.

결국 수많은 논란은 임 아나운서의 SNS까지 번져갔고 악플이 달리기 시작했다.

여기에 임현주 아나운서는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지만 일부 악플에 대해서도 침착하게 반응을 해 주목을 받았다.

특히, 선을 넘어선 악플에 임 아나운서는 ‘이런 댓글은 얼굴과 이름 나온 공개 계정으로 쓰세요.’라며 익명 뒤에 가려진 모습을 공개하면서 당당하게 맞서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이 게시물에서 임현주 아나운서의 동료 이현승 기상캐스터는 ‘울 현주 멋지다’면서 응원의 글로 힘을 실어줬다.

임 아나운서는 이후 여러 차례 자신의 입장을 게시하면서 수 많은 여성들의 고단함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라는 제하의 장문의 글로 다시 한번 자신의 입장을 전달했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