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 부천지역 사전투표소 감축놓고 ‘민주당-한국당 충돌’
상태바
21대 총선 부천지역 사전투표소 감축놓고 ‘민주당-한국당 충돌’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총선에 따른 부천시 4개 선거구의 사전투표소 설치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주장이 엇갈리는 등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역위원회와 예비후보 등은 지난 16일 부천시의 사전투표소 감축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며 ‘부천시 사전투표소 감축’을 제안한 자유한국당과 이를 수용한 부천시 선거관리위원회를 규탄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 부천시 4개 당원협의회는 ‘부천의 10개 광역동 행정개편’을 이유로 기존 36개 사전투표소를 10개로 감축할 것을 요구했고 부천선관위는 이를 수용했다는 주장이다.

민주당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도 지자체의 과도기적 상황을 반영해 해당 시군구 선거관리위원회가 광역동 개편과 무관하게 사전투표소 수를 유연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부천선관위의 결정에 의해 기존 36개 동 단위 사전투표소를 유지할 수 있었으나 자유한국당의 사전투표소 감축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라고 비난했다.

또 "사전투표소 감축 결정은 투표율을 낮추려는 자유한국당의 얄팍한 꼼수와 부천선관위의 행정편의주의가 만들어낸 결과다"라며 "부천시의 유권자 수 변화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사전투표소 감축으로 장애인과 노약자 등 유권자의 투표권을 제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민주당 자신들이 만들어 놓은 제도를 우리 당에 뒤집어씌우며 ‘소가 웃을 일’을 저지르고 있다"고 일축한 뒤 "자유한국당 부천지역위원회 등은 민주당 측의 엉터리 주장에 대해 국회에서 반박 성명 발표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부천 4개 지역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늘리지는 못할망정 감축이 웬 말인가? 자유한국당은 투표소 수 감축 요구를 즉시 철회하라 ▶부천선관위는 사전투표소 수 감축 방침을 즉시 철회하고 기존의 36개소 이상으로 확대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