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고발’ 후폭풍에 청와대 난감…자성 목소리도
상태바
‘임미리 고발’ 후폭풍에 청와대 난감…자성 목소리도
  • 연합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가오는 총선에서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검찰에 고발했다 취소한 여당의 대응을 두고 청와대가 몹시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

 총선이 채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자칫 ‘오만한 여당’이라는 프레임을 작동시키는 빌미로 작용할 수 있고, 이는 그러잖아도 난제가 산적한 청와대에 적잖은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청와대 관계자들은 임 교수 고발 논란이 총선에 미치는 영향을 크게 신경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논란이 ‘정권 심판론’을 부추기는 계기점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읽힌다. 이번 총선에서 야권에 다수 의석을 내주면 임기의 반환점을 돈 문재인 대통령의 후반기 국정 운영은 커다란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상황인식이다. 

 이 때문에 청와대 내부에서는 당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작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등 악재에 근근이 대응하며 경제활력을 제고하고자 동분서주하는 가운데 여당이 안일한 대응을 하면서 오히려 힘을 빼고 있다는 불만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17일 통화에서 "임 교수가 안철수 전 의원의 싱크탱크에서 활동한 경력 등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하더라도 절차에 맞게 대응하면 되는데 그 선을 넘어서서 걱정이 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임 교수 고발 논란이 선거에 미치는 영향을 차치하고서라도 과연 당의 대응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 추구해 온 가치에 부합하느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시민이라면 다른 의견을 용인하지 않는 듯한 당의 태도가 적절치 못하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청와대 직원 다수도 이 점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신동호 청와대 연설비서관이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작은 승리를 큰 승리로 착각한 자들에 의해 파국이 시작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주목된다.

 신 비서관은 이 글에서 "(진보가) 시대에 맞춰 유연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극단에서 항상 극단으로 가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는 결국 여권이 다양한 민심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못한 채 ‘진영논리’ 프레임에 빠져 변해가는 시대에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태도를 비판하는 것으로 읽힌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