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코로나19 대응 철저…서민경제 타격없도록 노력"
상태바
박승원 광명시장, "코로나19 대응 철저…서민경제 타격없도록 노력"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17일 오전 시장실에서 열린 주간업무보고 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철저를 기하고 직원식당 휴무, 조기집행, 공무원 지역 상권 이용 솔선수범, 광명사랑화폐 이용 활성화 등으로 골목경제, 서민경제가 타격을 입지 않도록 노력할 것"을 재차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지역사회 곳곳에서 많은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어 큰 힘이 되고 있으며, 정말 감사드린다. 높은 시민의식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도움으로 코로나19를 반드시 이겨 낼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광명시의사회, 광명시한의사회, 광명시치과의사회, 광명시약사회는 광명시보건소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각 의료기관, 약국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올바른 정보와 개인위생 예방수칙을 전달하여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노력하고 있다.

 또한 광명시의사회에서는 매주 주말마다 광명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의사를 파견해 도움을 주고 있으며, 지난 13일 시민봉사단체인 광명시 생명사랑단(단장 김동주)은 24시간 광명시 비상방역대책반에서 근무하는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하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해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

 광명시에는 17일 오전 9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없으며  격리대상자는 10명이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