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1천여명 이상 사망 또는 부상당한 한국전쟁 이후 가장 큰 인적 피해!..이한상 전 대표 유가족에 사죄!
상태바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1천여명 이상 사망 또는 부상당한 한국전쟁 이후 가장 큰 인적 피해!..이한상 전 대표 유가족에 사죄!
  • 디지털뉴스부
  • 승인 2020.0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호일보=디지털뉴스부]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며 2월 18일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했다.

최근 KBS1에서 방송된 ‘다큐 인사이트’는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 편에서 이한상(67) 전 삼풍백화점 사장은 당시를 회상하며 참사 유가족에 대해 사죄했다.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는 1995년 6월 29일 오후 5시 52분경 서울 서초동 소재 삼풍백화점이 부실공사 등의 원인으로 갑자기 붕괴되어 1천여명 이상의 종업원과 고객들이 사망하거나 부상당한 대형 사고였다.

설계 시에 대단지 상가로 설계되었던 것이 정밀한 구조 진단 없이 백화점으로 변경되어 1989년 완공됐다. 그 후에도 무리한 확장공사가 수시로 진행됐다.

붕괴 조짐이 있었지만 백화점은 응급조치로 대응했다.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는 설계·시공·유지관리의 부실에 따른 예고된 참사였다. 1년 전 성수대교 붕괴사건(1994년 10월 21일)과 함께 압축성장의 그림자였다.

지상 5층, 지하 4층, 그리고 옥상의 부대시설로 이루어진 삼풍백화점은 붕괴사고가 일어나기 수개월 전부터 균열 등 붕괴 조짐이 있었다.

1995년 6월 29일 오전에 5층에서 심각한 붕괴의 조짐이 나타났다. 경영진은 영업을 계속하면서 보수공사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때 1천여명 이상의 고객들과 종업원들이 건물 내에 있었다. 당일 오후 6시 직전에 5층이 무너지기 시작하면서 건물은 먼지 기둥을 일으키며 20여초만에 완전히 붕괴됐다.

인명피해는 사망 501명, 실종 6명, 부상 937명이었다. 한국전쟁 이후 가장 큰 인적 피해였다. 재산 피해액은 2,700여 억으로 추정되었다.

사진 jtbc 화면캡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