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수원형 생태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상태바
수원시,‘수원형 생태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2.20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권선구 당수동과 서둔동 일원에 친환경 생태주거단지 ‘수원형 생태마을’을 조성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린다.

시는 19일 오후 2시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 기본계획 수립 및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시와 시의회 관계자들은 물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이 참석했다.

이번 용역은 권선구 당수동 당수지구(2만3천507㎡)와 서둔동 서호지구(1만4천273㎡) 일원 3만7천780㎡ 면적에 신재생에너지 등 지속가능한 친환경 기술을 도입한 주거단지 계획을 수립하고자 추진된다.

해당 부지에 100가구 규모의 수원형 생태마을을 미래형 스마트 주거단지로 만들기 위해 수원 고유의 특색과 테마를 설정하고, 마을 커뮤니티를 조성하는 방안 등이 고안된다. 현장 조사 및 특화 콘셉트와 기본구상안 설정은 물론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해 오는 11월 용역을 완료하는 것이 목표다.

생태건축 전문가인 이규인 아주대 교수가 총괄계획가를 맡고 ㈜금성종합건축사사무소와 ㈔생태환경건축학회가 수행한다.

시는 지난해 5월 LH 및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원형 생태마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3개 기관은 적극적인 협력으로 수원형 생태마을의 로드맵을 구축,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으며 이번 용역도 공동 추진하게 됐다.

시는 지역주민 및 전문가를 참여시킨 리빙랩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새로운 주거 패러다임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급격한 기후변화에 따라 주거 형태 또한 변화하고 있는 만큼 수원형 생태마을을 통해 지속가능한 주거공간을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