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중진의원 험지로 전진 배치
상태바
미래통합당, 중진의원 험지로 전진 배치
안상수, 계양갑 출마 공식 선언 유정복 전 시장 남동갑 전략공천
남동을 등 3곳은 경선 지역 분류 민주당, 당 총선일정 따라 진행
  • 김희연 기자
  • 승인 2020.02.20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안상수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선거구를 떠나 20년 동안 민주당 국회의원이 당선된 계양갑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결심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안상수 의원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 선거구를 떠나 20년 동안 민주당 국회의원이 당선된 계양갑 선거구에 출마하겠다고 결심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의 인천지역 선거구도가 중진 의원을 중심으로 크게 바뀐다. 안상수 인천시당위원장의 험지 출마 선언을 시작으로 유정복 전 인천시장이 남동갑에 전략공천되고, 홍일표 의원은 후보에서 배제됐으며, 이학재 의원은 경선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안 위원장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인천에서 보수 정당이 당선되기 가장 어렵다는 지역이 바로 계양구"라며 "어려운 지역에서 인천 승리를 견인하겠다"고 계양갑 출마를 선언했다. 당초 안 위원장은 현재 자신의 지역구인 중·동·강화·옹진에 공천을 신청했다. 하지만 최근 당 공천관리위원회와 험지 출마에 대한 논의를 거쳐 지역구를 변경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계양갑은 지난 17대 총선 당시 선거구 조정으로 처음 생겨난 지역구로, 20년 동안 진보 진영 후보들만 연이어 당선되는 등 보수 정당에는 험지로 꼽힌다. 현역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동수 의원이다.

안 위원장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광야에서 외롭게 싸우고 있다"며 "쉬운 길을 마다하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미추홀갑 출마를 선언했던 유 전 시장은 당 공관위 회의 결과 남동갑으로 전략공천됐다. 지자체장까지 지낸 당 중진으로서 전통적인 보수 지역에 나서기보다는 빼앗긴 보수 텃밭을 되찾아오는 데 역할을 해 줘야 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반면 미추홀갑에서 3선을 지낸 현역 홍일표 의원은 컷오프됐다. 공관위는 미추홀갑 역시 전략공천 지역으로 정해 후보를 물색하고 있다. 앞서 신보라 최고위원이 미추홀갑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같은 비례인 전희경 의원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당 공관위는 남동을·부평을·서갑 지역을 경선지역으로 분류했다. 특히 서갑에서는 현역 이학재 의원과 강범석 전 서구청장의 경선이 성사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은 그동안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미뤄 왔던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20일로 예고하는 등 본격적인 총선체제에 돌입했다. 인천 선대위원장은 송영길(계양을)의원이 맡는다. 인천에서는 아직까지 험지 출마 등에 대한 언급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당 관계자는 "현재 차례로 경선지역 및 전략지역을 발표하는 등 야당과는 별개로 우리 당의 총선일정에 맞춰 돌아가고 있다"며 "선거구 획정 결과 등에 따라 후보들의 출마 지역구에 변수가 있을 수는 있지만, 현재로서는 험지 출마 등은 논의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