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일동, 광역동 폐지 강력히 촉구
상태바
부천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일동, 광역동 폐지 강력히 촉구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2.21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와 더불어민주당은 부천시민 앞에서 ‘적반하장’이 아닌 책임행정, 책임정치를 해야 한다."

부천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 일동은 20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부천시 사전투표소(36개소→10개소) 감소의 원죄(원인 제공)는 ‘광역동’ 행정체제 개편이다"라고 주장하며 광역동 폐지를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광역동 행정체제 개편은 민주당 전임 김만수 시장과 현 장덕천 시장 그리고 민주당 4명의 국회의원, 민주당 8명의 도의원, 민주당 20명의 시의원들이 주도해 민주당 문재인정부인 2019년 7월 1일에 완성됐다"며 "당시 자유한국당 시의원 8명은 ‘기울어진 운동장 의회’ 속에서 반대의 몸부림만을 치다가 처절하게 패배했음을 인정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런데 이제 와서 ‘광역동’ 때문에 발목 잡힌 사전투표소 감소가 통합당 때문이라고 공격하고 있다. 통합당이 사전투표소를 많이 설치하면 선거에서 불리하니 반대했다고 한다. 사전투표는 특정 정당에게 유리하거나 불리한 선거 방식이 아니다. 자승자박을 인정하지 않고 ‘남 탓’으로 돌리는 게 과연 여당의 책임정치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제 광역동 때문에 부천은 참정권 위협, 유권자 권리침해, 민주주의 퇴보라는 명예롭지 못한 꼬리표만 늘어나게 된 현실에 있다. 이에 통합당 의원들은 8명의 소수 의원이지만 광역동으로 괴로워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다시 한 번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