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신천지 교회 폐쇄 등 ‘코로나19 방역 조치’ 협조 당부
상태바
평택시, 신천지 교회 폐쇄 등 ‘코로나19 방역 조치’ 협조 당부
  • 김진태 기자
  • 승인 2020.0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우려에 따라 지난 21일 평택보건소에서 신천지예수교 평택교회 담임강사, 총무 등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조치에 따른 협조를 당부했다.

간담회에서 신천지예수교 평택교회 담임강사는 "대외활동은 지난 7일 하천 환경정화 활동 이후로 없었다"면서 "합정동 교회와 세교동 교육장을 지난 19일부터 폐쇄하고 신도들에게도 교회 예배 없이 각 가정에서 개인 예배를 하도록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예배나 집회 개최없이 방역 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시민들의 오해가 없도록 교회 입구에 안내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김영호 평택보건소장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협조에 감사드리며 향후 방역에 필요한 조치도 계속해서 이행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시는 지난 19일 대구에서 신천지 교인들이 코로나19 확진자로 알려지자 신천지 교회에 선제적 예방 조치로 방역 소독을 실시한 바 있다.

평택=김진태 기자 kjt@kihoilbo.co.kr 김재구 기자 kj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