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종목 인프라 확대 계기로 삼을 것
상태바
동계종목 인프라 확대 계기로 삼을 것
박상현 경기도선수단 총감독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02.24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역대 최다 연승인 종합우승 18연패를 이끈 경기도선수단 박상현 총감독(도체육회 사무처장·사진)은 이번 성과에 대해 "1천35만 경기도민의 응원과 성원이 뒤따랐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경기체육은 상승세를 이어나가 지난해 100회 전국체육대회의 아픔을 딛고 다시금 성장하는 계기로 삼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총감독은 "매년 느끼지만 동계종목의 환경이 열악하다. 바이애슬론의 경우 15년 전 장비(총)를 현재까지 사용하는 등 현장에서 환경개선에 대한 목소리를 많이 듣게 됐다"며 "도체육회는 경기도 및 도교육청과 협의해 열악한 동계종목 훈련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펼쳐 나가겠다"이라고 설명했다. 또 "동계종목의 활성화를 위해선 팀 창단이 최고의 답이라고 본다. 선수 수급과 아이스하키 대학팀 창단 등에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하계종목에 치중돼 운영하는 G-스포츠클럽을 동계종목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도교육청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동계체전의 좋은 기운을 이어나가 전국체육대회 종합우승 탈환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 도체육회는 TF를 꾸려 대안책 마련과 함께 예산도 확보한 상태"라고 말했다.

박 총감독은 끝으로 "예방 교육, 문진표 작성, 마스크 배포 등 코로나19 대응에 잘 따라줘 단 1명의 확진자 없이 무사히 대회를 마친 선수단과 종목단체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심언규 기자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