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학교 개학일 3월 9일로 연기… 감염증 확산 막기 위해 긴급 조치
상태바
전국 학교 개학일 3월 9일로 연기… 감염증 확산 막기 위해 긴급 조치
  • 강봉석 기자
  • 승인 2020.02.24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마친 후 신학기 유초중고 개학 연기 및 유학생 보호 관리 추가보완 사항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마친 후 신학기 유초중고 개학 연기 및 유학생 보호 관리 추가보완 사항 후속 조치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전국 학교 개학이 일주일 연기된다.

정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 주재 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회의에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에 2020학년도 개학을 다음 달 2일에서 9일로 일주일 미루라고 명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유·초·중·고의 신학기 개학일은 당초 3월 2일에서 3월 9일로 연기하고, 추후 감염증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추가적인 후속 조치가 필요한 경우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상 교육부 장관의 휴업명령권을 발동하는 것으로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된 데 따른 조처다.

전국단위 학교 개학 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교육부는 "앞으로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개학 연기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개학이 미뤄지며 수업일이 부족해지는 문제는 일단 여름·겨울방학을 줄여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개학연기 기간이 연장돼 방학을 줄이는 것만으로 법정 수업일수(유치원 180일 이상·초중고 190일 이상)를 채울 수 없으면 학교장이 수업일수를 감축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맞벌이부부 자녀 등을 위해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이 제공된다.

교육부는 모든 신청자가 긴급돌봄을 제공받을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학교처럼 학생이 많이 이용하는 학원에도 휴원과 등원중지가 권고됐다.

강봉석 기자 kb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