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사각지대는 없다" 환경미화원도 나섰다
상태바
"방역사각지대는 없다" 환경미화원도 나섰다
인천 중구서 매주 3회 구슬땀
  • 한동식 기자
  • 승인 2020.02.26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중구 환경미화원들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버스정류장에서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중구 제공>

인천시 중구 환경미화원들이 인천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해소에 나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구 환경미화원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자칫 소홀하기 쉬운 지역 내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방역업체와 함께 집중 방역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집중 방역은 지역 내 주요 관광지인 차이나타운과 동화마을, 신포시장, 영종국제도시 내 버스정류장 등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특히 유동인구가 많지만 자칫 소홀해지기 쉬운 시설에 대해 코로나19 상황이 잦아들 때까지 분무소독기와 소독걸레를 이용해 매주 3회 이상 방역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동식 기자 dsha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