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창업서포터즈·청년 창업자 30개 팀 3월 13일까지 모집
상태바
경과원, 창업서포터즈·청년 창업자 30개 팀 3월 13일까지 모집
  • 정진욱 기자
  • 승인 2020.0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에 참여할 창업서포터즈(5060세대 퇴직자) 60명과 청년 창업자 30개 팀을 오는 다음달 13일까지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세대융합형 신중년 창업 서포터즈’ 사업은 5060세대 퇴직자들의 전문 지식과 노하우를 경험이 부족한 청년 창업자들의 아이디어와 매칭해 청년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청년 창업자 참가 제한을 창업 6개월에서 3년 이내로 완화하고, 고용창출지원금을 통해 청년 창업자가 인력 채용 부담을 덜고 한층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집대상은 창업서포터즈(컨설턴트)의 경우 기술·경영 분야 경력 10년 이상의 50~60대 퇴직자이며, 청년 창업자는 만39세 이하의 예비창업자 또는 창업 3년 이내의 초기 창업자로, 모두 경기도에 거주해야 한다. 단, 이미 창업 중인 청년창업자의 경우 경기도에 사업체를 보유하고 있어도 가능하다.

공고 마감 후 각 선발 기준을 통해 신중년 서포터즈 60명과 청년 창업자 30팀이 선정되면, 청년 창업자 1팀과 컨설턴트 2명(기술1, 경영1)씩 짝을 이루는 매칭데이가 오는 4월에 열린다.

매칭 후 약 7개월의 활동 기간 동안 창업서포터즈에게는 컨설팅에 따른 월 80만 원의 활동비가 지원되며, 청년 창업자는 고용창출지원금(인건비)과 지식재산권 지원금 등 총 1천만 원 이내로 지원받게 된다.

참여 접수는 다음달 13일 오후 5시까지이며, 이지비즈(www.egbiz.or.kr)와 경기 스타트업 플랫폼(www.gsp.or.kr)에서 공고 확인 후 신청서를 작성해 지원하면 된다.

김기준 경과원장은 "퇴직전문가의 값진 경험은 소중한 사회적 자산으로 청년 창업자와의 협업을 통해 성공 창업의 가능성을 높여줄 것으로 본다"며, "또한 고용창출지원금이 청년 창업자들의 고용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돼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