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김광현’ 업됐다
상태바
‘선발 김광현’ 업됐다
ML 토론토 시범경기 퍼펙트
  • 기호일보
  • 승인 2020.02.28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1회초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1회초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생애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선발 등판했다. 완벽한 투구로 선발진 진입에도 청신호를 켰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2이닝 동안 삼진 3개를 잡으면서 단 한 명에게도 출루를 허용하지 않았다. 외야로 날아간 타구가 한 개도 없을 만큼 상대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김광현의 투구 수는 29개, 이 중 18개가 스트라이크존을 통과했다. 세인트루이스는 7-8로 역전패했다. 마운드에 오른 세인트루이스 선수 7명 중 피안타 없이 등판을 마친 투수는 김광현뿐이었다.

김광현은 1회초 우타자 조너선 비야를 3루 땅볼로 처리했다. 볼 2개를 먼저 던져 볼카운트가 밀린 이후 공 3개를 스트라이크존에 넣어 메이저리그 779경기를 뛴 비야를 범타 처리했다. 김광현은 후속 타자 브라이언 앤더슨을 풀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 처리했고, 코리 디커슨도 1루 땅볼로 잡아내 1회를 삼자범퇴로 막았다.

김광현은 2회에도 상대 4번타자 헤수스 아길라를 공 5개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아길라는 2018년 밀워키 브루어스 소속일 때 35홈런을 친 거포지만 김광현 앞에서 맥을 못 췄다. 김광현은 이어 맷 조이스를 유격수 뜬공으로 잡고, 다시 이산 디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해 예정된 2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5회, 팀의 세 번째 투수로 구원 등판해 빅리그 데뷔전을 치렀다. 당시 1이닝 동안 볼넷 1개를 내줬지만 피안타 없이 삼진 2개를 잡고 무실점했다. 27일 경기 내용은 더 좋았다. 직구 최고 구속을 시속 148㎞(23일)에서 151㎞로 끌어올렸다.

김광현의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중간 성적은 2경기 3이닝 무피안타 무실점 5탈삼진. 팀 내 선발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다.

김광현은 메츠전에선 유망주 앤드루 키즈너와 배터리를 이뤘고, 빅리그 시범경기 두 번째이자 선발로는 첫 등판한 날엔 주전 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와 호흡을 맞췄다. 몰리나는 절묘한 볼 배합으로 김광현이 빅리그 적응력을 키울 수 있게 도왔다.

김광현의 전매특허는 빠른 투구 템포다. 이날도 머뭇거리지 않고 투구 스피드를 높였다. 경기가 끝난 뒤 현지 취재진들도 "마운드에서 왜 그렇게 빨리 던지느냐"고 물을 정도였다. 김광현은 "오늘 기온이 높았다. 야수들에게 빨리 휴식을 주고 싶었다"며 "메이저리그 커미셔너가 빠른 경기 속도를 원한다. 기자들에게도 빠른 퇴근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농담을 섞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