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농구 4주 중단 후 재개 여자농구 일단 무관중 지속
상태바
남자농구 4주 중단 후 재개 여자농구 일단 무관중 지속
  • 연합
  • 승인 2020.03.03
  • 2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전 서울 KBL 센터에서 열린 KBL 이사회에서 이정대 총재와 각 구단 단장들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2일 오전 서울 KBL 센터에서 열린 KBL 이사회에서 이정대 총재와 각 구단 단장들이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남자프로농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된 정규리그를 일단 4주 후 재개한다. 한국농구연맹(KBL)은 2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고, 28일까지 정규리그를 중단하고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 각 구단과 협의 후 재개 일정을 앞당길 방침이라고 밝혔다.

KBL은 지난달 26일부터 무관중 경기를 치르다가 1일부터 리그를 전면 중단했다. 부산 kt 앨런 더햄과 바이런 멀린스, 고양 오리온 보리스 사보비치 등 외국인 선수들이 ‘자진 퇴출’한 와중에 전주 KCC 숙소인 한 호텔 투숙객이 확진 판정을 받아 결정된 조치였다. 리그 4주 중단 결정을 내린 KBL은 이 기간 코로나19 진행 상황을 점검하며 이사회를 개최해 재개 일정에 대한 관중 입장 여부를 결정한다. 또한 무관중 경기 진행 시 선수 안전 및 이동 동선 최소화를 위해 수도권 지역 중립 경기 개최 여부도 논의한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지 않으면 후속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

KBL은 29일 리그가 재개되면 잔여 정규리그(57경기) 일정을 정상적으로 소화하고, 포스트시즌(6강·4강 플레이오프, 챔피언결정전) 일정 및 진행 방식에 대해서는 추후 이사회에서 결정할 방침이다. 정규리그는 순위와 기록 등의 문제로 예정된 6라운드 일정을 모두 소화한다. 이럴 경우 포스트시즌 일정 축소는 불가피해진다.

한편,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이날 6개 사무국장들과 회의를 열고 무관중 상태로 리그를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다만, 리그 구성원 중 자가격리 대상자가 발생하면 정규리그를 중단하는 게 아니라 곧바로 종료하고, 추이를 지켜본 뒤 포스트시즌 진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또 자가격리 대상자가 한 명이라도 더 발생하면 포스트시즌을 아예 열지 않기로 했다. 20일로 예정된 정규리그 시상식·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는 취소됐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