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버풀, 3승 더하면 EPL 챔피언
상태바
리버풀, 3승 더하면 EPL 챔피언
본머스전 살라+마네 연속 득점 리그 홈경기 최다 22연승 선두
  • 연합
  • 승인 2020.03.09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가운데)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9라운드 홈경기 도중 공을 몰고 있다. 리버풀은 2대 1로 역전승을 거둬 ‘EPL 홈경기 22연승’ 신기록도 달성했다. /연합뉴스
시즌 첫 연패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무패 우승’은 무산된 리버풀이 반등에 성공했다. 리버풀은 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20 EPL 29라운드 홈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승점 82를 쌓은 리버풀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승점 57)와 큰 격차를 유지하며 선두를 질주했다.

리버풀은 지난달 29일 EPL 28라운드에서 왓퍼드에 0-3으로 져 시즌 리그 26승1무 뒤 첫 패배를 당해 무패 우승의 꿈을 접었다. 3일엔 첼시와의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전에서 0-2로 패해 시즌 3개 대회를 제패하는 ‘트레블’도 불발됐다.

리버풀의 상승세는 한풀 꺾였지만 안방에서 다시 승점 3을 챙겨 분위기를 추슬렀다. 또한 안방에서 열린 EPL 경기에서 22연승을 이어가며 이 부문 리그 최다 기록도 세웠다. 2경기를 덜 치른 맨시티에 승점 25 차이로 앞선 리버풀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남은 9경기 중 3경기에서 승리하면 자력 우승을 확정한다. 1989-1990시즌 이후 30년 만에 잉글랜드 1부리그 우승이다.

리버풀은 경기 시작 9분 만에 캘럼 윌슨에게 선제골을 내줘 열세 속에 출발했다. 하지만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가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전반 25분 중원에서 상대 선수로부터 잽싸게 볼을 빼앗아낸 마네가 패스한 공을 살라가 왼발슛으로 마무리해 균형을 맞췄다. 살라의 개인 통산 100번째 EPL 경기 70번째 골이다. 시즌 EPL 16호, 각종 대회를 통틀어 20호골을 넣은 살라는 2017-2018시즌부터 리버풀에서 뛴 세 시즌 연속 20득점을 돌파하는 기록도 남겼다.

전반 33분엔 피르질 판데이크가 센터 서클에서 찔러준 패스를 마네가 받아 쇄도한 뒤 오른발 슛을 꽂아 넣어 역전 결승골을 안겼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