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명확한 기준 따라 공개"
상태바
염태영 수원시장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명확한 기준 따라 공개"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을 중앙방역대책본부 기준과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염 시장은 10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해 "수원시 17번째 확진자의 귀국 후 행적을 확진자의 가족이 공개했는데, 시가 지침에 따라 공개한 동선과 차이가 있어 시민들이 혼란을 겪었다"며 "가족이 일방적으로 동선을 알리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시는 중앙방역대책본부가 6일 발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지침(지자체용) 제7-1판’ 기준과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응 지침’ 제7-1판에 따르면 확진자 동선 공개 범위는 ‘증상 발생 1일 전부터 격리일까지’이다. 또 공개 장소는 시간적·공간적으로 감염을 우려할 만큼 확진환자로 인한 접촉자가 발생한 곳이다.

접촉자 범위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확진자의 증상, 마스크 착용 여부, 체류 기간, 노출 상황·시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