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방송 창립 22년 만에 폐업 주주총회서 99.9% 원안 의결
상태바
경기방송 창립 22년 만에 폐업 주주총회서 99.9% 원안 의결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3.17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종합편성 라디오 사업자인 경기방송(KFM 99.9)이 창립 22년 만에 폐업을 결정했다. 경기방송은 16일 전체 주식의 83.12%인 43만2천150주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지난달 24일 이사회가 결의한 ‘방송사업 폐업’ 안건에 대해 99.97%(43만2천50주)가 원안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경기방송과 주주들은 입장문을 통해 "지난해부터 지방의회와 지방정부가 주축이 된 언론 탄압으로 인해 예산이 중단·삭감돼 매출이 급감했고, 내·외부 세력의 지나친 경영 간섭이 이뤄졌다"며 "더 이상 회사를 정상적으로 이어나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이사회의 결의사항을 존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노조 측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며 강경 대응할 뜻을 보였다.

노조 측은 "방송통신위원회가 지난 10여 년간 요구한 경영 투명과 편성 독립 및 소유·경영의 분리를 묵인해 오던 회사가 방통위의 방송법 준수 요구를 언론 탄압으로 이해하고, 재허가 연장을 위해 같이 논의하자는 노조의 제안을 경영 간섭으로 봤다"며 "결국 회사는 방송권을 모두 반납한 채 부동산 임대업만 하기로 의결했다"고 비난했다. 이어 "경기방송 종사자들은 이번 폐업 결정을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로 삼고 방송을 계속 이어가며 방송윤리의 중요성을 보여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