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발열선수 주의령
상태바
KBO 발열선수 주의령
키움 구단, 2군 한 명 증세 보여 내일까지 1군 포함 훈련 올스톱 같은 항공 이용한 두산도 중단
  • 연합
  • 승인 2020.03.17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가 2군에서 코로나19 감염 의심자가 나옴에 따라 1·2군 훈련을 전면 중단했다. 키움은 16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자체 청백전을 치를 예정이었지만 2군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다는 보고를 받고 훈련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해당 선수는 이날 고양국가대표야구훈련장에서 2군 훈련에 앞서 발열 체크를 하는 과정에서 38.3℃가 나와 구장 인근에 마련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로 이동했다. 키움은 구단 매뉴얼에 따라 1군 자체 청백전을 포함해 모든 훈련을 취소했다.

키움은 지난 13∼14일 이틀간 고양국가대표야구훈련장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시간대는 달랐지만 1·2군 선수단이 라커룸 등 같은 훈련장을 사용했기 때문에 동선이 겹친다고 판단해 훈련을 중단했다. 선수들은 모두 귀가해 자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키움 구단은 검진 결과에 상관없이 18일까지 훈련을 중단할 예정이다.

프로야구 구단별 방역체계가 강화되고 있기는 하지만 이처럼 코로나19 의심자가 나와 훈련이 중단되는 사태가 한 번에 그친다는 보장이 없어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한편, 두산 베어스 1·2군 선수단은 발열 증세를 보인 키움 2군 선수와 같은 항공편을 이용했던 것이 알려지면서 훈련을 중단했다. 두산 관계자는 16일 "두산 2군 선수단은 지난 10일 타이완 전지훈련을 마친 뒤 키움 1·2군 선수단과 함께 아시아나항공 특별 전세기편으로 귀국했다. 당시 항공편엔 오늘 발열 증세를 보인 키움 선수도 함께 탑승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시 해당 항공편을 이용한 두산 2군 수명은 귀국 후 1군 선수단과 함께 훈련하는 등 접촉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