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윳값 8주째 내려…국제유가 쇼크 5년만에 최대
상태바
휘발윳값 8주째 내려…국제유가 쇼크 5년만에 최대
  • 연합
  • 승인 2020.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8주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특히 이번 주는 국제유가 영향이 본격 반영되면서 하락 폭(낙폭)이 30원대로 크게 확대했다. 2018년 11월 단행된 유류세 인하 조치 영향을 제외하고는 2015년 1월 이후 5년여 만의 최대 낙폭이다.

 21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 주간 단위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L당 1천472.3원으로 전주보다 31.6원 하락했다.

 기름값이 하락 전환한 1월 다섯째 주에는 하락 폭이 L당 1원대에 그쳤고, 2월 둘째 주부터는 하락 폭 10원대를 이어가다 이번 주에 30원대로 확대한 것이다.

경유 가격도 전주보다 36.4원 내린 L당 1천282.7원이었다. 경유는 휘발유보다 한주 먼저 하락 전환해 9주째 내림세다.

 국제유가 변동은 통상 2∼3주 시차를 두고 국내에 반영된다.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과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간 갈등에 따른 국제유가 폭락 영향이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난 것으로, 하락세가 이어질 전망이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