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국시대 방어선 ‘여주 파사성’ 정비
상태바
삼국시대 방어선 ‘여주 파사성’ 정비
市 보존·관리 종합계획수립 학술성과 반영 단계별 추진
  • 안기주 기자
  • 승인 2020.03.23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시는 국가사적 제251호 여주 파사성<사진>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위한 종합정비계획 수립에 나섰다고 22일 밝혔다.

그간 조사 결과에 따르면 파사성은 삼국시대에 조성됐으며, 신라의 한강유역 진출기에 교두보로서 역할을 수행한 중요한 산성이다. 특히 임진왜란 당시 유성룡은 1593년(선조26) 일본군이 부산으로 후퇴한 이후 경기 방어계획을 구상했는데, 이때 경기좌도의 핵심 방어시설로써 파사성을 주목했고 이에 대한 대대적인 수축을 추진했다.

시는 문화재청의 예산 지원을 받아 최근 ‘여주 파사성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용역은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맡았고, 파사성의 종합 정비를 위해 문화재 원형에 충실한 보존 및 복원 방향 제시, 그간 학술성과를 반영한 단계별 정비계획 수립, 탐방로 및 배수로 정비, 기존 시설 보수 및 신규 시설 설치 계획, 경관조명 계획, 생생문화재 활용사업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파사성 주변은 이포보와 남한강 자전거길, 천서리막국수촌이 형성돼 있어 문화재·관광·먹거리가 조화돼 서로 간의 시너지 효과가 큰 지역이다. 현재 공사 중인 이포보와 파사성 주차장을 연결하는 인도교(관광다리)가 완공되면 더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심경섭 문화예술과장은 "파사성은 한강 상류와 하류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로, 우리나라 성곽 역사에서 중요한 유적으로 평가된다"며 "이번 용역을 바탕으로 파사성의 보존·복원뿐만 아니라 주변 정비 및 활용 방안 개발로 시민과 관광객이 찾고 싶은 문화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