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총 8961명…완치 3166명
상태바
코로나19 총 8961명…완치 3166명
진단검사 누적 33만 명 넘어…경기 14명·검역 13명 증가
  • 연합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8천961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6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는 19일 152명, 20일 87명, 21일 147명, 22일 98명으로 100명을 전후해 변동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64명 가운데 26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24명, 경북 2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서울 6명, 부산 1명, 세종 1명, 경기 14명, 충북 2명, 경남 1명 등이다. 검역에서 확인된 신규 확진자는 13명이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천667명이다. 대구 6천411명, 경북 1천256명이다.

 다른 지역은 서울 330명, 부산 109명, 인천 40명, 광주 19명, 대전 24명, 울산 36명, 세종 42명, 경기 351명, 강원 30명, 충북 37명, 충남 120명, 전북 10명, 전남 6명, 경남 89명, 제주 4명, 검역 47명 등이다. 

 누적 확진자 8천961명 가운데 조사가 완료돼 해외유입으로 확인된 확진자는 144명이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417명(26.97%)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천702명(18.99%), 40대 1천228명(13.70%), 60대 1천139명(12.71%) 등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11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7명(105∼111번째)이 추가됐다. 

 평균 치명률은 1.24%다. 연령대별 치명률을 보면 80세 이상은 11.62%로 가장 높았고, 70대 6.34%, 60대 1.58% 등 순이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33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33만8천36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31만5천447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3천628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