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입국자 정보 지자체에 통보를"
상태바
"해외 입국자 정보 지자체에 통보를"
수원시, 잇단 확진에 정부에 요청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3.25
  • 2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해외유입 지역사회 감염 차단 온라인브리핑. /사진 = 수원시 제공
수원시, 해외유입 지역사회 감염 차단 온라인브리핑. /사진 = 수원시 제공

염태영 수원시장이 최근 해외 입국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잇따르자 실시간 입국자 명단을 알려 달라며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염 시장은 24일 오후 2시께 수원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지자체는 해외 입국자 명단을 통보받지 못해 일대일 모니터링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지방정부의 감염병 대응 능력을 믿고 해외 입국자 명단을 제공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유럽발 입국자 가운데 검역소 격리시설(유증상자)이나 국가지정 임시생활시설(무증상자)에 격리된 후 ‘음성’ 판정을 받은 수원시민은 거주지까지 이동을 책임지겠다"며 "유럽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수원시민에게 차량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입국 예정인 수원시민이나 입국예정자의 가족이 수원시 관할 보건소에 신청하면 차량을 지원할 예정이다.

염 시장은 또 "입국할 때는 증상이 없었지만 이후 증상이 나타나 ‘양성’ 판정을 받는 경우가 있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해외 입국자 중 수원시 거주자는 시에서 전수조사해 ‘자발적 자가격리’를 권고하고 일대일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확진자 접촉자 임시생활시설 확대 운영 방안도 밝혔다. 시는 수원유스호스텔을 임시생활시설로 운영하고 있는데, 현재 18명(30명 정원)이 입소해 자가격리를 하고 있다. 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연수원’을 임시생활시설로 활용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협의 중이다. 선거연수원은 9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기준 수원시 확진자는 ‘검역소 수원 확진자’ 4명을 포함해 30명이다. 지난 8일 17번째 확진자 발생 이후 검역소 확진자를 비롯해 총 14명이 해외 방문력과 확진자에 의한 가족 감염으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번 확진자는 17일 프랑스에서 귀국한 후 20일 증상이 나타나 22일 검체 채취를 통해 23일 양성 판정을, 24일 오전에는 23번 확진자의 가족 전원(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