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노숙인시설·지역자활센터 7개소와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수원시,노숙인시설·지역자활센터 7개소와 업무협약 체결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3.26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는 25일 노숙인시설·지역자활센터 7개소와 노숙과 자활의 ‘상생의 발걸음’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서면으로 이뤄졌다.

 협약 단체는 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 마중물비전센터, 해뜨는집, 희망의쉼터 등 노숙인시설 4개소와 수원지역자활센터, 우만지역자활센터, 희망지역자활센터 등 자활시설 3개소다.

 협약에 따라 해당 기관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숙인시설 청소·방역 ▶지역자활센터 청소·방역 자활근로사업단 내에 노숙인 일자리 제공 ▶노숙인·저소득층 등 자립을 위한 교육 ▶취업 정보 공유·일자리 연계 등을 수행한다.

앞서 수원·우만지역자활센터는 지난 19일부터 24일까지 관내 노숙인 시설 5개소에 대해 무료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노숙인 시설, 지역자활센터 협조로 지역사회의 자활사업이 활성화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에서도 노숙인과 수급자 복지 향상에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