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사월마을 주민들 ‘이주대책 마련’ 연구용역 실시 촉구
상태바
인천 사월마을 주민들 ‘이주대책 마련’ 연구용역 실시 촉구
  • 김유리 기자
  • 승인 2020.03.26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서구 사월마을 주민과 환경단체 회원들이 25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속한 이주협의체 구성과 이주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이 이주대책 용역 수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서구 사월마을 환경비상대책위원회는 25일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무책임한 행보로 이주용역을 위한 협의체 구성도 하지 못하고 있어 주민들은 투쟁을 전개하기로 결의했다"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에는 법무법인 인본과 글로벌에코넷, 인천환경운동연합 서구지회 등이 함께 참여했다.

시는 서구청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월마을 주민 등과 4자 협의체를 구성하고 지난 12일 사월마을 이주대책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시행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코로나19로 내부 운영위원회를 개최하지 못하면서 협약이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들은 연구용역을 3월 안에 실시하고, 용역 기간을 최소화해 1년 이내에 완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라 운영위원회 개최가 늦어지면 4월께나 용역 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에서 용역 수립을 하려면 환경부와 서울, 경기 등 운영위원회 회의를 거쳐 결정해야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지연되고 있다"며 "연구용역 기간은 주민 설문조사 등 다른 절차와 병행 실시해서 1년 이내에 완료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kyr@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