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인천연수을 정일영 후보, "‘호떡 공천’ 민경욱 후보는 자진 사퇴해야"
상태바
민주당 인천연수을 정일영 후보, "‘호떡 공천’ 민경욱 후보는 자진 사퇴해야"
  • 이창호 기자
  • 승인 2020.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연수을 정일영 후보는 지난 27일 최근 미래통합당의 민경욱 후보의 법도, 당헌당규도 초월하는 있을 수 없는 ‘호떡 공천’과 관련 강하게 비난했다.

정 후보는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어야 할 공천이 두 번씩이나 뒤바뀌고, 공관위에서 결정된 사항이 최고위에서 또 다시 바뀌는 과정 그리고 선거법을 위반한 인물을 공천하는 정당의 공천과정은 우리 유권자들을 업신여기는 행위"라고 설명했다.

정 후보는 "황교안 대표는 이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하고 민경욱 후보 또한 사퇴해야 한다"며 "미래통합당에서는 더욱 참신하고 능력 있는 후보를 추천하는 것이 연수을 주민들에 대한 도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후보는 "이번 4·15 총선에서는 반드시 막말정치, 친박정치를 심판해야 한다"며 "오직 당대표의 말 한마디로 공천을 번복한다면 미래통합당은 공당이 아닌 사당이며, 민주주의 원칙이 적용되지 않는 독재의 당, 겉으로만 보수개혁을 외치는 도로친박당이라는 오명을 절대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미래통합당 연수을 민경욱 후보는 "홍보담당 직원이 저의 의정활동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후보로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저의 의정활동을 처음부터 보좌하면서 고생한 직원으로서 후보인 저 또한 마음이 무겁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보담당 직원 입장에서 담고 싶은 내용은 많은데 이를 한 장의 카드뉴스로 축약하다 보니 본래 취지와 다르게 다소 오해의 소지가 생겼음을 인정하고 있다"며 "하지만 일각에서 당선 무효형을 운운하며 사실과 다른 내용을 퍼뜨리고 있는데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 후보는 "저를 위해 일하고 있는 제 직원들을 보호할 의무와 책임이 있기에 사실과 다른 내용 등으로 이를 악의적으로 이용할 시 법적조치 등 강력 대응할 것임을 엄중 경고한다"며 "남은 선거운동 기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캠프 차원에서 재발방지 대책도 세우고 공명정대한 선거를 위해 저부터 더욱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