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주정차 단속 완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원
상태바
군포시, 주정차 단속 완화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원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가 주정차 단속 완화와 공영주차장 이용 요금 면제의 방법으로 차량을 이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다중과 밀접하게 마주칠 수밖에 없는 버스와 전철 같은 대중교통을 이용한 출퇴근이나 이동이 상대적으로 감염병 예방에 취약하다는 판단에 따라 개인 차량을 이용하는 시민 증가로 인해 실시하는  맞춤형 정책이다.

먼저 시는 차량 이용 증가로 주차공간 부족 문제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의 주·정차 단속을 오는 30일부터 완화한다.

주·정차 단속으로 시민들이 차량 이용을 주저하지 않도록 하고 불가피한 주차를 했을 경우 과태료 등의 부담을 받지 않게 하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평일 주·정차 현장 단속 시간을 기존 오전7시∼오후10시에서 오전9시∼오후6시로  단축하고, CCTV 평일 단속과 주민들의 앱을 이용한 신고 시간도 동일하게 조정(기존 오전8시~오후9시)한다.

다만 사고 위험이 크거나 차량의 흐름을 방해하는 등 타인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주·정차, 4대 중점 단속지역(버스정류장과 횡단보도 10m 전후, 교차로 모퉁이와 소화전 5m 전후)은 완화 조치에서 예외다.

한편 시는 지역 내 유료 공영주차장(38곳 2천716면)의 이용 요금을 지난 24일부터 면제하고 있다. 

우선 4월 말까지 현 체제를 유지하고 상황에 따라 면제 기한을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