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류왕 ‘인천’~ 신드롬 ‘대팍’ 그라운드, 관중맞이 꿈꾼다
상태바
잔류왕 ‘인천’~ 신드롬 ‘대팍’ 그라운드, 관중맞이 꿈꾼다
K리그 축구전용구장 탐방
  • 심언규 기자
  • 승인 2020.03.30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맨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인천축구전용경기장, DGB대구은행파크구장, 창원축구센터, 광양축구전용구장, 포항스틸야드.

2020시즌 K리그 개막이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된 가운데 전국의 K리그 22개 구단이 가지각색의 매력을 갖추고 팬들을 기다리고 있다.

2002 한일 월드컵의 유산인 월드컵경기장들, 지난해 ‘대팍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DGB대구은행파크까지. 그 중에서도 직관하기 좋기로 손꼽히는 축구전용구장들이 있다. 크기는 작지만 그만큼 높은 몰입감과 뛰어난 시야를 자랑한다. K리그의 대표적인 축구전용구장을 알아본다.

▶인천(인천축구전용경기장)…선수들의 숨소리까지 들리는 곳=창단 이후 인천 문학경기장을 홈으로 써 온 인천 유나이티드는 2012시즌부터 인천축구전용경기장으로 둥지를 옮겼다. 숭의운동장 도시재생사업 일환으로 탄생한 이 곳은 약 2만 석 규모이며, 무엇보다 그라운드와 관중석이 아주 가까운 것으로 유명하다.

거리가 가까운 만큼 팬들의 열기가 선수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되는 까닭인지 인천은 2013년부터 K리그에 승강제가 도입된 이후 시도민구단 중 유일하게 한 번도 강등되지 않았다. 특히 2016년 인천이 마지막 홈경기에서 1부리그 잔류를 확정 짓자 관중들이 한꺼번에 그라운드로 쏟아져 나와 선수들과 뒤엉켜 기쁨을 맞이했던 소동이 일어난 곳으로도 유명하다.

▶경남(창원축구센터)…축구와 함께 빼어난 자연 경치는 덤=창원축구센터는 2009년 12월 1일 완공돼 이듬해인 2010시즌부터 경남FC의 홈구장으로 사용해 왔다. 총 좌석 수는 1만5천여 석으로 수용 인원이 적은 편에 속하지만 아담한 크기 덕분에 경기에 집중이 잘 된다는 장점도 있다.

창원축구센터의 빼놓을 수 없는 자랑거리는 경기장을 둘러싼 경치다. 본부석을 제외하고는 경기장에 지붕이 없어서 탁 트인 자연환경을 한눈에 감상할 수 있는데, 특히 본부석 맞은편으로 보이는 비음산의 경치가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대구(DGB대구은행파크)…성적과 인기를 모두 잡은 ‘대팍 신드롬’의 주인공=지난해 K리그 팬들에게 가장 화제가 된 경기장을 꼽으라면 단연 대구FC의 DGB대구은행파크다. 대구시민운동장 주경기장을 리모델링해 탄생한 이곳은 총 좌석 수 1만2천400여 석으로 국내에서 가장 작은 축구전용구장이며, 팬들에게는 ‘대팍’이라는 애칭으로 자주 불린다.

편리한 교통과 동선, 경기장 내 다양한 먹거리, 무엇보다 그라운드의 열기가 생생히 전해지는 관중석까지. 지난해 경기장 개장과 동시에 여러 차례 티켓이 매진됐던 인기에 걸맞게 대구는 K리그 12개 팀 가운데 5위를 기록하며 성적과 인기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성공적인 시즌을 보냈다.

▶전남(광양축구전용구장)…전남의 역사를 함께 써 가는 곳=전남드래곤즈가 창단 때부터 써 오고 있는 광양축구전용구장은 1993년 준공된 대한민국 2호 축구전용구장이다.

국내 최초 축구전용구장인 포항스틸야드와 같이 모기업 포스코에서 지은 곳인 만큼 두 경기장은 많은 점이 닮아 있는데, 특히 중소도시에 이상적인 경기장으로 불리고 있다. 총 좌석 수가 약 1만3천 석 정도로 작은 편인 이곳은 15만 명이 조금 넘는 광양 인구에 어울리며, 전남의 홈경기 날은 지역 축제 분위기를 자아내기도 한다.

축구전용구장답게 그라운드와 관중석이 가까워 경기에 몰입하기도 아주 좋다.

▶ 포항(포항스틸야드)…30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최초 축구전용구장

대한민국 최초의 축구전용구장 포항스틸야드는 올해로 개장 30주년을 맞았다.

포항은 이 곳에서 지난 30년간 1992년 한국프로축구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K리그,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FA컵 등 총 9차례나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스틸야드는 뛰어난 시야와 생생한 현장감은 K리그 팬들에게 극찬을 받는다.

또한 스틸야드의 자랑거리는 바로 그라운드의 잔디다. 포항은 그간 우수한 잔디 관리로 한국프로축구연맹에서 수여하는 그린스타디움상을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 연속 수상하기도 했다. 한편 포항 구단은 올해 홈구장 개장 30주년을 맞아 기념 엠블럼을 제작했고, 선수들은 올 시즌 동안 해당 엠블럼 패치가 달린 유니폼을 입고 뛸 예정이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