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도내 화재 2834건 ‘감소세’
상태바
올 겨울 도내 화재 2834건 ‘감소세’
최근 5년 평균 대비 18.8% 줄고 인명·재산피해도 43.8%·22.7%↓
  • 박종현 기자
  • 승인 2020.03.30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물 화재(PG). /사진 = 연합뉴스
건물 화재(PG). /사진 = 연합뉴스

올 겨울 경기도내 화재 건수가 최근 5년 평균과 비교해 18.8% 감소하고 인명피해는 43.8% 줄어드는 등 화재피해가 획기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의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추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 2월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화재 건수는 2천834건이며, 이로 인해 144명(사망 16명)의 인명피해와 602억 원의 재산피해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 겨울(2018년 11월부터 지난해 2월)과 비교해 화재 건수는 819건(22.4%), 인명피해 67명(31.8%), 재산피해 70억 원(10.4%)이 각각 감소한 수치다.

특히 지난해부터 도가 중점 추진한 공장시설 화재예방대책으로 공장시설에서의 화재가 크게 감소(122건, 31%)했으며, 꾸준한 화재 예방교육 및 홍보로 부주의로 인한 화재도 대폭 감소(532건, 60.4%)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2018년 최근 5년 평균과 비교해도 화재 건수 18.8%, 인명피해 43.8%, 재산피해는 22.7%씩 줄어들어 확연한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인명피해는 2017년 271명(사망 32명)에서 2018년 211명(21명), 2019년 144명(16명)으로 감소했고, 재산피해 역시 2017년 863억 원, 2018년 672억 원, 2019년 602억 원으로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이처럼 올 겨울 화재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은 소방재난본부가 ‘화재로부터 안전한 경기도 실현’이라는 추진목표 아래 전방위적인 화재 예방 홍보와 소방안전교육 전개, 화재안전특별조사와 소방안전패트롤 운영 등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추진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