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북항 유류부두 현안사항 해결 위한 업무협의체 운영
상태바
IPA, 인천북항 유류부두 현안사항 해결 위한 업무협의체 운영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SK인천석유화학㈜, 인천항도선사회와 인천북항 유류부두의 입출항 선박의 통항 안전성과 인천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무진으로 구성된 업무협의체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SK인천석유화학㈜가 운영중인 인천북항 유류부두는 2017년 1천711만t, 2018년 1천799만t의 물동량을 처리하는 등 매년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1항로 북측구간 내 일부 저수심 구간(해저배관)으로 인해 대형 유조선의 원활한 입출항에 제한이 있다.

또한  15만t급 대형선박이  여수 등에서 20% 양하 후 인천항으로 입항하고 있으며, 여수 등에서 하역한 20%의 유류는 다시 내항 운송(연안 운송)을 통해 인천으로 재입항하는 구조적인 문제를 갖고 있다. 이로인해 통항선의 항행위험도가 높고, 유조선과 북항 잡화선과의 교행이 빈번해 통항 안전성 확보가 필요한 구간이다.

IPA와 업무협의체는  상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항로폭 확장 또는 전면수역 활용 등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기관별 역할분담을 통해 최적의 개선방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관련업계의 의견을 수렴·반영하면서 선박조종시뮬레이션 등 기술적인 검토도 병행해  추진할 계획이다. 

IPA 관계자는 "이번 협의체 운영으로 구조적인 문제가 해결 될 경우 약 100만t의 물동량을 추가확보하고 통항 안전성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