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위기 극복 전국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
상태바
인천공항공사, 코로나19 위기 극복 전국 소상공인 긴급자금 지원
  • 이승훈 기자
  • 승인 2020.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의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10억 원 규모의 긴급 경영안정화 자금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긴급자금은 소상공인 1인당 2년간 최대 500만 원까지 무이자로 지원한다. 자금을 지원받은 소상공인은 6개월 거치 후 18개월간 원금을 균등 상환하면 된다. 직전 월 기준으로 매출액 감소가 입증되는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인천지역 소상공인과 전국 여행업, 교육·서비스업, 행사대행업, 화훼업 등 코로나19로 집중 피해를 입은 업종 및 정부 권고를 따른 다중이용시설 업종의 경우 심사 시 우대한다.

긴급 자금신청은 오는 4월 1일부터 진행한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사회연대은행 홈페이지(http://bss.or.kr)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공사는 자금지원의 긴급성을 고려해 비대면 심사를 도입하는 등 자금 신청에서 심사까지의 과정을 최소화해 보다 신속하게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