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MVP는 박혜진
상태바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MVP는 박혜진
강이슬, 통계 부문 3관왕·베스트 5 선정
  • 연합
  • 승인 2020.04.01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가드 박혜진(30·178㎝·왼쪽)이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코로나19로 팀당 정규리그 2∼3경기를 남긴 상황이던 지난 20일 시즌을 중도에 종료했다. 이에 따라 플레이오프와 시상식 모두 취소하고 31일 개인상 수상자만 발표했다.

MVP 기자단 투표 결과에 따르면 박혜진은 총투표수 108표 가운데 99표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그는 2013-2014, 2014-2015, 2016-2017, 2017-2018시즌에 이어 개인 통산 5번째 MVP에 올랐다. 여자프로농구 사상 정규리그 MVP 최다 수상자인 정선민 전 인천 신한은행 코치(7회)에 이어 두 번째다.

박혜진은 이번 시즌 27경기에서 평균 14.7득점, 5.4어시스트, 5.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득점 7위, 어시스트 2위 외에도 3점 성공 개수 3위(54개), 3점슛 성공률 6위(34%), 자유투 성공률 1위(89.2%), 출전시간 2위(36분59초), 국내 선수 공헌도 1위로 우리은행의 정규리그 1위 등극에 앞장섰다.

부천 하나은행의 포워드 강이슬(26·180㎝·오른쪽)은 통계에 의한 부문인 득점상, 3득점상, 3점 야투상을 포함해 베스트5에도 선정되면서 4관왕을 달성했다. 감독상은 2017-2018시즌 이후 2년 만에 정규리그 1위를 탈환한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받았다. 통산 7번째 감독상을 받아 이 부분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