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가 깨어 있어야 한다
상태바
유권자가 깨어 있어야 한다
  • 기호일보
  • 승인 2020.04.02
  • 1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후보들은 오늘부터 13일간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한다. 이번 총선은 소수 정당의 원내 진입 가능성을 높여 주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신당 창당이 잇따른 데다 거대 정당뿐 아니라 군소정당에서도 적극적으로 후보자를 배출했고, 공천 파동에 따른 무소속 출마까지 이어져 역대 어느 선거전보다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과 침체된 사회적 분위기 탓에 기존의 선거 방식을 고수하기 어렵게 되면서 대민 접촉마저 어려운 상황에 후보들의 고심이 클 수밖에 없을 듯하다. 하지만 아무리 국가적 재난이라는 어려운 여건이라도 선거는 선거인 만큼 최대한 현 사회적 분위기에 거슬리지 않는 선에서 거리유세를 포함한 다각도의 선거운동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각 후보 캠프는 일정 규모의 선거운동원을 둘 수 있고 유세차와 확성장치 등을 이용한 선거운동, 전화로 통화하는 방식의 선거운동, 인터넷 게시판이나 이메일·문자 메시지를 이용한 선거운동도 투표일 당일을 빼면 언제나 가능하다. 다만 한 명의 유권자도 절실한 후보들로서는 의도했든 의도치 않았던 불법을 저지를 수 있음을 각별히 경계해야 한다. 후보자는 금품살포, 허위사실 유포, 비방 등 합법의 틀을 벗어났다간 한순간에 정치생명이 끝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유권자들도 마찬가지다. 자발적인 선거운동이 가능하지만, 돈을 받고 선거운동을 하는 경우엔 엄청난 과태료를 물게된다는 점을 잊어선 안된다. 

특히 이번 총선은 코로나19에 대한 대응방식을 놓고 유권자들이 어느 쪽의 손을 들어줄지, 또 경제와 민생, 안보나 외교 등 당면한 문제에 대한 유권자들의 생각이 어떤지를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중요한 선거다. 따라서 유권자는 선거를 통해 정치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에 대한 의식을 철저히 갖추고 선거운동에 참여하고 투표해야 한다. 법을 지키지 않은 사람이 입법부의 구성원이 되도록 놔둘 수는 없는 일이다. 유권자가 깨어 있어야 진정으로 국민을 위하는 후보자를 가려낼 수 있다. 선진사회 진입의 시금석이 될 중요한 선거다. 당국은 선거운동 기간이라도 불법 후보자에 대한 사법처리를 신속하게 해 불법 당선의 싹을 미리 잘라내야 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