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항만 종사자들에 마스크 3만개 지원
상태바
IPA, 항만 종사자들에 마스크 3만개 지원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4.02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만과 연관산업 종사자들을 위해 일회용 마스크 3만 개를 긴급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하는 마스크는 인천항을 이용하는 여객선사와 화물선사, 내항·남항·북항·신항의 부두 및 터미널 운영사, 물류업계 종사자, 경비·보안·시설관리 인력 등 인천항을 움직이는 사람들에게 골고루 전달할 예정이다.

앞서 IPA는 하역 현장의 항운노조원과 부두시설 보안·경비인력, 선사, 항만 연관 사업체 등에 2만 장의 마스크를 지원하는 등 선상 검역은 물론 열화상카메라·손 소독기 설치, 비접촉식 체온계·손 세정제 지급 등 항만에서의 감염 차단을 위해 다각적인 협력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인천항 항만연관산업계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항만시설 사용료·임대료 감면 또는 납부 방식을 변경해 주고 있다. 여객 운송 중단으로 작업이 없어 수입이 끊긴 한중국제여객선 청소 노동자들에게도 공공근로 작업 제공을 통해 생계를 지원하고 있다. 이 외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전통시장 소상공인들에게서 구매한 5천만 원 상당의 생필품과 코로나19 예방용품을 항만 인근 홀몸노인 1천 가구에 전달하는 등 인천항과 항만가족, 지역사회와 어려움을 헤쳐 나가는 데 힘을 합치고 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