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지역 여당 후보 4인방 '원팀 공동선언' 발표
상태바
용인지역 여당 후보 4인방 '원팀 공동선언' 발표
  • 우승오 기자
  • 승인 2020.04.03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 공식선거 운동이 시작된 2일 용인지역 여당 후보 4인방이 ‘원팀 공동선언’을 발표하고 승리의지를 불태웠다. 

‘단체전’을 통해 ‘개인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겠다는 계산인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용인갑·을·병·정 선거구 오세영·김민기·정춘숙·이탄희 후보는 이날 오세영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용인의 도시 발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용인시민들에게 약속드린다"고 선언했다.

오 후보는 "함께 잘 사는 명품 용인을 만드는데 노력하겠다"며 "(당선이 된다면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용인 국회의원 협의체’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도 "용인에는 할 일이 많아 경험이 풍부하고 실력 있는 일꾼들이 필요하다"며 "용인시민에게 힘이 되겠다,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정 후보는 "용인의 잠재력을 깨워 경기도를 대표하는 거점도시로 만들겠다"며 "우리 후보 모두 당선이 되면 대통령, 경기도지사, 용인시장, 국회의원들이 모두 집권 여당이므로 최강의 원팀으로 함께 힘을 모아 용인 발전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하나된 힘으로 용인 구석구석 실핏줄처럼 전철교통을 연결하겠다"며 "동백지역에서 GTX용인역과 신분당선까지 연계하는 철도망 추진, 분당선 기흥역~오산 연장 등 공약 추진을 위해 함께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여당 후보 4인방은 그려면서 ▶108만 용인특례시 지정 ▶용인 플랫폼시티·반도체 클러스터  차질없는 추진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도 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