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재난소득·청년인턴으로 경제에 온기
상태바
수원시, 재난소득·청년인턴으로 경제에 온기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4.0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가운데) 수원시장과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밝히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와 일자리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해 ‘경제활성화 3종 세트’를 내놨다. 재난기본소득 지급, 청년 인턴사업 모집, 골목상권 내 주차편의 제공이다.

염태영 시장은 2일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전대미문의 코로나19 사태로 유례없는 경제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시민 1인당 10만 원씩 ‘수원형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가 지급하는 대상은 119만2천762명(올 3월 31일 기준)이다.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하면 총 1천192억여 원의 재원을 마련해야 한다.

이에 수원시의회도 장기화 국면에 빠진 코로나19로 인해 민생경제가 위협받는 상황에서 신속한 지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음 주 임시회를 열어 관련 조례를 제정한 뒤 의결할 예정이다.

그 뿐만 아니라 시는 코로나19로 개강이 미뤄지고 있는 대학생과 극심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을 위해 청년 인턴사업도 추진한다. 4~5월 대학생 등 청년 300여 명을 인턴으로 활용해 코로나19 위기 대응 사업에 지원 인력으로 투입하기로 했다.

불법 주정차 단속을 완화하는 등 골목상권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방안도 마련했다. 시는 오는 5월 31일까지 두 달간 한시적으로 관내 노외 공영 유료주차장 43개소를 무료 개방하며, 소상공인을 위해 당분간 주정차 단속도 완화한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