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코로나19 안정 전제로 5월 초 정규리그 개막 가시화
상태바
KBO, 코로나19 안정 전제로 5월 초 정규리그 개막 가시화
  • 연합
  • 승인 2020.04.08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와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5월 초 리그 개막’을 목표로 잡았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줄어들어야 한다는 것이 전제조건이다.

KBO는 7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고 ‘2020시즌 정규시즌 개막 시점’을 논의했다. 10개 구단 단장들과 KBO는 조심스럽게 ‘4월 21일 구단 간 연습경기 시작, 5월 초 정규시즌 개막’에 무게를 뒀다. KBO 실행위가 의결 기구는 아니라 14일 이사회에서 개막일 등을 확정할 전망이다.

연습경기 일정은 확정하지 못했지만 당일 이동을 원칙으로 편성할 예정이며, 팀당 4∼6경기 정도 치를 것으로 전망된다. 역시나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커지면 연습경기 일정은 뒤로 밀린다.

KBO와 각 구단은 시즌 팀당 144경기 소화 가능성을 열어 뒀다. 5월 초 정규시즌을 개막하면 더블헤더, 월요일 경기 등을 편성해서 팀당 144경기를 소화할 수 있다는 계산도 했다. 하지만 5월 초 개막하면 당분간은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를 전망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