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군포 심규철 후보 로고송, 군포청년 목소리 담아 눈길 끌어
상태바
통합당 군포 심규철 후보 로고송, 군포청년 목소리 담아 눈길 끌어
  • 민경호 기자
  • 승인 2020.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군포 심규철 후보의 로고송이 유권자들의 발길을 머물게 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한때 유행했던 광고 카피를 청년들의 장난 끼 섞인 대화로 바꿔 시작되는 심규철 후보의 로고송은 베토벤의 교향곡 9번 ‘합창’ 중에  ‘환희의 송가’를 군포의 청년들이 직접 개사하고 연주와 노래를 했다.

로고송을 제작한 정우상 씨는  "잘 들어 보면 중간 중간에  ‘우리 사는 군포시 신도시중 맨날 꼴찌, 같은 선택 바보짓 집권여당 이제 그만’이라는 ‘랩’이 있다"면서  "정치권의 일이라 처음엔 망설였는데 우리 군포의 현실을 풍자해 노래로 알리는 것도 의미가 있겠다는 생각에 하게 되었고 좋은 경험을 했다"고 설명했다.

심 후보는  "지역 청년들이 제작한 로고송을 사용한다는 것에 대해 캠프내에서 반대도 있었다"며  "익숙한 유행가를 개사한 로고송은 아니지만 프로 못지않은 숨은 실력에 청년들의 순수함이 잘 조화되어 유권자들의 귀에 더 잘 들리는 것 같아 매우 성공적이다"고 말했다.

군포=민경호 기자 mk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