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관내 공동주택 건설업계 지역 지출 증가
상태바
화성시, 관내 공동주택 건설업계 지역 지출 증가
  • 조흥복 기자
  • 승인 2020.04.10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관내 공동주택 건설업계의 지역 지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 추진한 지역경제 상생정책이 결실을 맺었다는 평가다.

9일 시에 따르면 관내 대형 공동주택 건설현장의 지난해 4분기까지 사업비 집행 내역을 분석한 결과 화성지역에 지출한 금액이 3분기 대비 290억 원 증가했다.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수립에 활용하고자 일부 건설현장의 지역 자재·인력·업체 이용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지난해 3분기와 4분기로 나눠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3분기까지는 건설현장 14곳이 558억 원, 4분기까지는 16곳이 848억 원을 화성지역에 쓴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업비 대비 화성지역 지출금액을 나타내는 이용률 지표도 3분기 3.65%에서 4분기 5.04%로 1.39%p 증가했다. 

구체적인 항목으로는 재료비가 161%, 노무비가 121%, 경비가 192% 늘었다. 건설자재 관내 기업, 지역주민 일자리는 물론 지역 소상공인들에게도 도움을 주며 지역경제를 이끌고 있는 것이다. 

시는 건설사업자와 지역 업체들이 그동안 맺어 온 협력관계가 결실을 맺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지난해 8월에는 서철모 시장이 직접 나서 건설현장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고 관내 제품의 우수성을 알리며 사업자들의 관심을 끌어올리기도 했다.

시는 업체와 생산제품 내역을 건설현장에 별도 안내해 사업자들의 관내 제품 이용 접근성을 높이고 화성상공회의소와도 연계 협력할 계획이다. 우수 이용 시공사에는 표창도 수여할 방침이다.

서 시장은 "건설업은 고용과 생산 유발 효과가 높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된다"며 "건설업계와 지역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박진철 기자 jch@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