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드론 3D모델링 구축해 항만관리 업무 효율화 박차
상태바
IPA, 드론 3D모델링 구축해 항만관리 업무 효율화 박차
  • 배종진 기자
  • 승인 2020.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효율적인 항만운영·건설업무 수행을 위해 인천항 드론 3D 모델링을 구축해 항만관리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드론 3D 모델링은 자율주행 드론이 촬영한 성과물을 사진측량 소프트웨어로 3D화해 해당지역을 입체적으로 관찰하고, 넓이·부피 등 각종 수치를 측정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업무에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IPA에서는 그동안 내부직원의 드론운용능력 강화를 위해 드론조종자격증도 5명이 취득해 자체적으로 3D모델링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는데 공을 들여왔다. 이미 제1국제여객부두 및 아암물류2단지 부지조성 현장 일부에 대해 3D모델링 구축 테스트를 마쳤으며, 올해 상반기 내 아암물류2단지 건설현장 3D모델링을 구축해 항만건설 현장관리 업무를 지원하는데 활용하고 그 성과를 분석해 타 부지 적용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IPA관계자는 "드론을 활용한 인천항 3D모델링을 통해 항만관리 업무에 큰 효율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AI, 드론 등 혁신성장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항만 개발·관리·운영 전 분야에서 적용하고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