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5만9023가구에 신속 집행
상태바
광주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15만9023가구에 신속 집행
  • 박청교 기자
  • 승인 2020.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집행에 나선다.

시는 지난 6일 부시장을 단장으로 한 12개 반 87명으로 구성된 긴급재난지원 TF를 발족, 운영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 가구는 지난 3월 29일 기준 15만9천23가구다.

지원금은 963억 원으로, 이 중 66억여 원의 시비가 포함된다.

가구원 수별로 1인 가구 37만4천 원, 2인 가구 56만1천 원, 3인 가구 74만8천 원, 4인 가구 이상 93만5천 원이다.

재난지원금은 지역화폐, 선불카드와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현금 지급 등 4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청은 오는 11일부터 세대주가 지닌 카드사 홈페이지 접속해 신청할 수 있고, 18일부터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나 카드사와 연계된 은행을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공적마스크 5부제 판매처럼 요일제 방식이 적용돼 생년 끝자리가 1·6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9는 금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정부 긴급 재난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동원할 것"이라며 "현금 지급 대상이 아닌 시민들은 지역화폐, 선불카드 또는 신용·체크카드 충전금 중 하나를 선택해 신청해 8월까지 사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청사 로비에서 중소기업 제품 팔아주기 행사를 개최, 1천400만 원의 판매 실적을 내도록 도움을 주는 등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지역경제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박청교 기자 pcg@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