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다녀온 교직원 몇 명인지 ‘쉿’ 경기도교육청 "우려할 수준 아니다"
상태바
이태원 다녀온 교직원 몇 명인지 ‘쉿’ 경기도교육청 "우려할 수준 아니다"
대다수 교육청 현황 공개 와중에 교육부에만 알리고 끝내자 불안
  • 전승표 기자
  • 승인 2020.05.14
  • 1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입구에 이태원클럽 등을 방문한 환자 및 동거가족에 대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 연합뉴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강북삼성병원 입구에 이태원클럽 등을 방문한 환자 및 동거가족에 대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전국 시도교육청들이 자체 조사한 이태원 등을 방문한 교직원 현황을 공개하는 것과 달리,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교직원과 학생을 보유한 경기도교육청은 이와 관련된 모든 정보를 공개하지 않으면서 학부모와 학생들의 혼란과 불안감만 가중시키고 있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이틀간 본청을 비롯해 각 교육지원청과 직속기관, 각급 학교의 모든 교직원(원어민교사, 교육공무지원, 자원봉사자 등 포함)을 대상으로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6일 사이 ▶이태원(클럽 등) ▶논현동(수면방) ▶신촌(주점) 등 언론에 보도된 지역 방문자에 대한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그러나 도교육청은 집계가 완료된 방문자 현황을 교육부에만 보고했을 뿐 정작 우려와 두려움이 해소될 수 있도록 해당 정보가 필요한 학생과 학부모 및 일선 학교에는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는 서울과 인천 등 다른 수도권 교육청을 비롯해 강원과 광주, 부산, 전남, 전북, 충북 등 타 시도교육청들이 해당 지역을 방문했던 교직원 및 원어민교사의 현황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는 것과 대조된다. 비공개 방침에 대해 도교육청은 "우려할 수준은 아니기 때문"이라는 답변만 반복할 뿐 정확한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지역을 방문했던 교직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직 도내에서는 교직원 또는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자체 조사한 숫자와 방역당국이 조사한 숫자가 다르게 나올 수도 있어 현재 방문 추정자 1만여 명에 대해 추적 중인 질병관리본부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도교육청의 방침에 대해 교육 현장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게 일고 있다.

한 초등학생 학부모는 "어린아이들의 건강·안전을 책임지는 교직원은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지는 것이 당연한데도 현황 공개를 못하는 것은 알려져서는 안 될 사실이 있기 때문 아니냐"며 "도교육청은 학부모 및 학생의 알 권리 침해 및 불안감 조장만 하지 말고 투명한 정보 공개와 관련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일선 학교들도 "학교에서도 알지 못하는 방문자가 있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학교 차원의 대책 마련을 위해서라도 어떤 형태로든 관련 정보와 향후 계획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소속 황대호(민·수원4)의원은 "방문자 현황 비공개에 대해 학부모들이 납득할 만한 설명이 있어야 하는데, 방문 교직원에 대한 조치 계획 발표마저 없는 것은 오히려 학부모들의 불안감만 불러일으키는 행태"라며 "경기도교육청은 타 시도교육청이 왜 발 빠르게 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공개하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