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법, 라임사태 속에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한 재무이사 구속
상태바
수원지법, 라임사태 속에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한 재무이사 구속
  • 박종대 기자
  • 승인 2020.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공모해 도내 버스회사 수원여객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수원여객 전 임원이 25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정윤섭 판사는 이날 오후 수원여객 전 재무이사 김모(42)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김 회장과 함께 빼돌리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수원여객 측의 고소장이 접수되기 직전인 지난해 1월께 해외로 도피해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전전하며 도피행각을 벌이다 지난 12일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한 뒤 23일 입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공범인 김 회장은 이에 앞서 지난 19일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조 6천억 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 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 회장은 현재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