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국토부 지구지정 승인
상태바
광명시,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국토부 지구지정 승인
  • 김영훈 기자
  • 승인 2020.05.28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에 종사자와 원주민 재정착을 위한 배후 주거단지로 추진 중인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가 2019년 5월 공람 후 1년 만에 국토교통부로부터 지구지정 승인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는 경기도시공사가 추진하는 사업으로, 약 9천억 원을 투입해 가학동 일원 약 68만㎡에 주택 4천500여 가구를 공급한다. 2021년 지구계획 승인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는 2016년 경기도, 광명시, 시흥시, 경기도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의 업무협약 체결 후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동·무지내동 일원 약 245만㎡에 2조4천억 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중 공공주택지구 외에 일반산업단지와 유통단지는 올해 보상 예정이며, 첨단산업단지는 변경심의를 거쳐 순조롭게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20일 고시된 광명 유통단지 실시계획 인가에 이어 2019년도 5월 지구 공람 이후 1년여 만에 공공주택지구가 고시됐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수도권 서남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직주근접 융·복합 핵심 거점이 될 것"이라며 "경제도시로 발돋움하는 광명시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