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동구, 서해대로513번길 500m 구간 지중화 사업 착수
상태바
인천시 동구, 서해대로513번길 500m 구간 지중화 사업 착수
  • 최유탁 기자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동구는 보행자의 안전 확보 및 도시미관 개선을 위해 서해대로513번길 500m 구간에 전선 및 통신선을 땅에 매설하는 지중화 사업에 착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주 착공해 오는 10월 하순 준공될 이번 공사에는 약 22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한국전력공사(50%)와 인천시(25%), 동구(25%) 등이 함께 비용을 분담하게 된다. ‘지중화 사업’은 도로 위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혀 경관을 해치는 전신주와 전력선, 통신선 등을 지하에 매설하는 사업이다. 

미관 개선은 물론 태풍 등으로 인한 피해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재원 마련 문제 등으로 그동안 지자체 단독으로는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구는 한전과 각 통신사들과 긴밀한 협의 과정을 거쳐 지난해 말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사업 절차를 이어갔다.

이번 지중화 사업은 구에서 추진하고 있는 ‘금창동 쇠뿔고개 더불어마을 사업’과 연계한다. 배다리 헌책방거리 인근에서 인천세무서를 지나 도원역으로 올라가는 서해대로513번길 500m 구간에 걸쳐 전신주를 철거하고, 공중선(전선 및 통신선)을 땅에 묻어 정리한다.

구 관계자는 "공중에 어지럽게 널려 있던 선들을 땅 속으로 보내고 탁 트인 경관을 주민들에게 제공해 안전한 거리, 걷고 싶은 거리를 만들고자 한다"며 "준공까지 한전 등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사업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