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영생관리사업소, 시신운구 자동운송으로 변경
상태바
성남 영생관리사업소, 시신운구 자동운송으로 변경
  • 이강철 기자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는 영생관리사업소에 있는 화장장의 화장 운구 방식을 1일부터 수동에서 자동운구 방식으로 변경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최근 자동 운송대 4대를 설치했다.

그동안 유가족들이 직접 시신을 들고 화장로까지 운송하던 방식은, 중정 입구에서부터 화장로까지 전 구간을 자동운송으로 이뤄지게 된다.

영생관리사업소는 오전 7시 1회부터 오후 2시 8회까지 하루 최대 52구까지 처리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유가족은 중정에서 바로 관망실로 이동해 고인의 가시는 길을 직접 관망하면 된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