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전국 첫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통합지원센터’ 설치
상태바
부천시, 전국 첫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통합지원센터’ 설치
  • 최두환 기자
  • 승인 2020.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는 1일부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외국인 재난기본소득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한다.

지원센터는 소향로 181(센트럴파크 푸르지오 2층)에 들어선다. 

따라서 경기도가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를 대상으로 지급할 재난기본소득 10만 원과 부천시가 등록외국인을 대상으로 지급할 재난지원금 5만 원을 각각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외국인 재난 지원금 지급 대상은 결혼이민자, 영주권자, 그 외의 등록외국인이며 등록 구분에 따라 지원 금액은 상이하다. 

이에 2020년 5월 4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경기도에 등록되어있는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의 경우, 경기도 지원금 10만 원과 부천시 지원금 5만 원이 더해져 15만 원을 지급받는다. 또 2020년 5월 4일 24시 이전부터 부천시에 등록되어 있는 ‘그 외의 외국인’은 부천시 지원금 5만 원이 충전된 선불카드를 지급받는다.

신청 기간은 1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2개월간이다. 

신청 방법은  접수 첫째 주(6월1~5일)에는 마스크 구매 5부제와 같이 출생연도의 끝자리에 따른 요일제를 적용한다. 요일제에 신청하지 못한 외국인을 위해 첫째 주 주말(6월6~7일)에만 신청을 받는다. 

둘째 주부터는 토·일요일을 제외하고는 언제나 신청이 가능하다. 센터는 관공서 운영과 동일하게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접수 첫째 주 주말에만 토·일요일에 운영한다. 출생연도 끝자리 (1·6) 월 (2·7) 화 (3·8) 수 (4·9) 목 (5·10) 금에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언어별 소통의 한계로 어려움을 겪지 않고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중국어, 베트남어, 영어, 캄보디아어, 태국어, 미얀마어 등 언어별 상담 통역사를 고르게 배치한다"며 "신청서 작성단계에서부터 선불카드 지급까지 원스톱으로 완벽하게 도움을 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